부가세 계산

영수증 작업을 하는데 생각보다 부가세 계산이 힘들더라
그 원인 중 하나로 만원짜리 물건을 구매한다고 했을 때
실제로 그 만원엔 세금이 포함되어있다는 점이다.

부가세는 10%이기 때문에 이를 토대로 세액을 계산해보면
(공급가액) + (세액) = 만원
(세액) = (공급가액) * 10%
그러므로 (공급가액) = 만원 / 1.1 * 10 = 9,090.909090…
원단위를 반올림하면 최종 공급가액은 9,091원이 되고, 세액은 909원이 된다.

문제는 이런 물품이 여러개 섞여있을 때이다.
이렇게 반올림으로 처리하면 만원짜리 5개, 10만원짜리 2개 등으로 계산할 때
각각의 부가세는 잘 계산돼도, 그 합산은 최종 공급가액의 10%보다 몇원 높거나 낮은 경우가 발생할 수 있다.
참 골치아픈 일이다.

구체적으로 말하면 아래와 같은 경우이다.

1개를 사면 계산에 문제가 안생기는데
여러개를 사면 개별로 세금을 계산해서 누적해야하는지 (경우 1)
총 금액에 세금을 계산해야하는지 (경우 2)
헷갈린다.

위의 표는 1원밖에 차이가 나지 않지만, 저런 품목들이 여러개가 쌓이면 두 경우에 내게 될 세금이 더 차이가 난다.

다행히 이 링크에서 이에 대한 설명을 잘 해주는데, 아직도 경우 1, 2 중에 뭐가 맞는지는 잘 모르겠다

부가가치세법 제32조에 의한 세금계산서의 부가가치세액은 공급가액의 10%를 기재하는 것이며, 단수조정에 따른 실제청구금액의 결정은 거래당사자간의 약정이나 합의에 따라 결정할 사항인 것입니다.


2020. 06. 21.

부가세는 보통 최종 공급가액에서 적용된다.
여기서 공급가액이란건 단가가 아니라, 수량을 고려한 금액을 의미한다.
여기에 부가세 포함인지 별도인지를 고려하여 부가세를 산정한다.

내 경우 문제가 생겼던 이유는 영수금액이 결정되어있는 상태에서 금액에 맞춰 개별 공급단가를 조정해야했었기 때문이다.
이는 보통의 거래방법과는 정반대의 방법이기 때문에 애초에 액수가 잘 맞기가 어렵다.
하지만 기업간 거래에서는 영수금액을 구두로 협의하고 그게 맞게 영수증을 작성하는 경우가 간혹 생긴다.
결론적으로는 개별품목에 부가세를 계산하는 것이 아니라, 품목별 최종 공급가액에서 부가세를 계산하는 것이 맞는 것이다.

참 귀찮은 문제다.

Hits: 46

댓글 남기기